ad56
default_setNet1_2

광주광역시, 맞춤형 빅데이터 전략 마련한다

기사승인 2018.01.10  17:05:15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2023년까지 기반 구축, 정책모형 개발

   
▲ 광주광역시에서 활용중인 빅데이타 분석플랫폼은 현재 민원, 관광 등을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다. ⓒ뉴스타운

광주광역시는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는 빅데이터의 이용 및 활성화를 위해 빅데이터 중장기 전략계획을 수립한다고 9일 밝혔다.

빅데이터 중장기 전략계획은 이달 중 연구용역을 실시, 5개년(2019~2023년)에 걸쳐 수행하는 내용으로 수립된다.

주요 내용은 ▲빅데이터 국내외 정책동향 및 선진사례 분석 ▲광주시 빅데이터 환경분석 및 서비스 실태조사 ▲광주형 빅데이터 기반 구축 및 추진전략 마련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활용과제 및 정책모형 개발 ▲광주시 빅데이터 활성화 방안 등이다.

특히 지역 내 빅데이터 전문인력 양성 및 기업 육성 방안도 동시에 추진한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해 ‘스마트 휴먼시티 人(in) 광주’라는 4차 산업혁명 비전을 선포한 바 있다.

또 공공영역 빅데이터 분석을 행정에 접목해 ‘시내버스 효율적 운영’, ‘상수도 누수지역 탐지’, ‘응급환자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119 구급차 배치 및 운영 최적화’ 등을 실시함으로써,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더불어 청년부채 해소를 위한 기초자료 제공을 위해 관내 9개 은행의 대출자료를 자체 분석하는 한편 한국전력공사와 협업해 빅데이터 분석사업을 벌이는 등 과학적 행정 수행에 선도적으로 나서왔다.

광주시는 이번 중장기 전략을 통해 도출된 과제에 대해서는 단계별 이행방안, 재원 구성 및 확보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민·관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민간영역인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 등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시 관계자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시정 현안 및 시민 니즈를 반영한 선제적 공공서비스를 마련, 제공하겠다”며 “지역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서비스를 발굴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내 산업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심광석 기자 neonewst@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