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남원, 서남대학교 후속대책 조속히 매듭 촉구

기사승인 2018.01.09  17:03:06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서남대 의대 정원을 전북에 존치해야한다는 당위성에 대해서는 공감대 형성

   
▲ 서남대학교 폐쇄 결정에 따른 후속 대책 논의 ⓒ뉴스타운

서남대학교 폐쇄 결정에 따른 후속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9일 정세균 국회의장은 김상곤 교육부총리, 박능후 보건복지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유성엽 국회 교문위원장,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원회 의장, 이환주 남원시장을 초청해 서남대학교 폐쇄와 관련한 현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환주 시장은 “서남대 폐교는 남원시민과 전북도민들에게 절실한 문제이며 심각한 상실감을 주고 있다”면서 “2월 28일 이전에 후속대책을 매듭지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 “간담회 자리를 마련해 준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감사를 표시하고, 서남대는 문재인 정부의 문제해결 능력을 가늠하는 시험대이다”며 현명한 해결방안을 촉구했다.

이날 오찬 간담회에서는 서남대학교 의대 정원을 전북지역에 존치하는 방안과 정부가 추진 중인 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 계획이 쟁점으로 논의됐다.

정세균 의장을 비롯한 전북 출신 정치인들은 서남대학 의대 정원 49명은 애초부터 전북도에 배정한 만큼 서남대학 폐쇄 여부와 관계없이 전북에 존치하는 게 당연하다며 보건복지부에 대해 명확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또, 보건복지부가 계획 중인 공공보건의료대학을 설립할 경우 서남대학 폐쇄로 인한 남원지역 주민의 상실감을 덜어주기 위해 남원을 우선 대상지로 선정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참석자들은 서남대학 의대 정원을 전북에 존치해야한다는 당위성에 대해서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는 이날 논의를 바탕으로 서남대학교 폐교가 예정된 2월 28일 이전까지 구체적인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노력하기로 큰 틀에서 합의했다.

정세균 의장은 “서남대학교 문제는 전북 지역 최대 현안이다. 정부가 제대로 된 해결책을 마련하지 못하니 지혜를 모아보자는 취지에서 오늘 이 자리를 마련했다”면서 “허심탄회하게 방향을 모색하고 길을 찾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달 13일 서남대학교 폐쇄 명령을 내렸으며 오는 2월 28일 폐교를 앞두고 있다.

심광석 기자 neonewst@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