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미국인 37%, ‘북한 핵보유국 찬성’ 일본인은 12.7%

기사승인 2017.12.29  16:38:54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미국의 군사적 행동’ 미국인 찬성 10.8%, 일본인 8.4%에 불과

   
▲ 북한 핵문제 해결이 “어렵다”고 응답한 미국인은 32.6%, 일본인은 67.4%로 미국인보다는 일본인들이 북한 핵문제 해결이 훨씬 어렵다고 응답했다. 미국인들보다는 훨씬 비관적임을 보여 줬다. ⓒ뉴스타운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미국인의 의견이 37.6%인 것으로 나타났다.

NPO인 ‘언론 NPO’는 28일(현지시각) 북한 핵 문제에 대해 미국 메릴랜드대학과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이 같이 나타났다. 같은 질문에서 일본인들 가운데서는 12.7%가 북한 핵보유국 찬성을 표해 미국인과 일본인들 사이에 큰 차이를 보였다고 일본의 아사히신문이 29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대응에 대해서는 미국에서는 총 58.9%, 일본에서는 총 62.9%가 ‘별로 적절치 않다’와 ‘전혀 적절치 않다’라는 반응이 나타났다.

북한의 핵 개발을 멈추게 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에 대해서는 ‘미국의 군사행동’이라는 답변이 미국에서는 10.8%, 일본에서는 8.4%로 나타나 군사력 사용이 미국이 일본보다 약간 앞섰다.

또 ‘6자 회담’ 등을 통한 외교적 노력이라는 응답자는 미국에서는 35.3%, 일본에서는 15.5%로 나타났다. ‘언론 NPO'는 “군사행동은 어디까지나 최후 수단”이라는 의식이 미국에서 강하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북한 핵문제 해결이 “어렵다”고 응답한 미국인은 32.6%, 일본인은 67.4%로 미국인보다는 일본인들이 북한 핵문제 해결이 훨씬 어렵다고 응답했다. 미국인들보다는 훨씬 비관적임을 보여 줬다.

마찬가지로 북한의 핵개발을 멈추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에 대한 질문에서도 “멈출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는 응답률은 일본이 27.2%, 미국이 15.3%로 나타났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