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트럼프, 대북 강경 입장의 ‘수전 손튼’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 지명

기사승인 2017.12.21  14:46:26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1991년부터 국무부에서 활동한 외교관 출신

   
▲ ‘수전 손튼(Susan Thornton)’ 지명자는 “불행하게도 북한은 과거에 서명한 합의를 지키지 못했다”고 지적하고, “당시 미국이 추진해 온 방식으로는 핵 프로그램을 종식시킬 수 없었다”고 말하는 등, 현재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입장과 맥을 같이 하고 있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직업 외교관 출신인 ‘수전 손튼(Susan Thornton)’을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로 지명했다.

손튼 차관보 지명자는 트럼프 정부 출범 후 지금까지 해당 업무를 ‘대행’으로 일을 해왔으며, 상원의 인준청문회를 거친 뒤 공식 임명 절차를 밟게 된다.

손튼 차관보 대행은 1991년부터 국무부에서 활동을 해왔으며, 렉스 틸러슨(Rex Tillerson) 국무장관이 동아태 담당 차관보 후보로 강력히 추천한 적이 있다.

특히 손튼 차관보 지명자는 최근 발언에서 “국제사회와 함께 대북 압박을 높이고, 대화를 위한 대화는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9월 뉴욕에서 가진 외신기자 클럽에서 북한 문제에 대한 질문에 “미국 정부가 북한의 불법 핵 프로그램 문제를 놓고 상당한 기간 동안 씨름을 해왔다”면서 “자신 스스로도 90년대와 2000년대 이 문제에 개입해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협상에 참여한 적이 있다”고 자신의 전력을 소개했다.

손튼 지명자는 또 “불행하게도 북한은 과거에 서명한 합의를 지키지 못했다”고 지적하고, “당시 미국이 추진해 온 방식으로는 핵 프로그램을 종식시킬 수 없었다”고 말해, 현재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입장과 맥을 같이 하고 있다.

그는 또 지난 4월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민주주의수호재단(FDD)에서 열린 간담회에서도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는 것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 문제에 꽤 심각성을 두고 있다는 것이며, 이 문제에 진전을 보기 위해선 거세게 밀고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인다”면서 “미국은 협상을 이한 대가를 지불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수전 손튼’ 지명자는 여러 자리에서 대북 접근법으로 트럼프 정부의 ‘대북 최대 압박’과 맥을 같이하고 있다. 구체적인 해법으로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에 대한 압력을 높여야 한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강조해온 인물이다.

한편, 손튼 지명자는 투르크메니스탄 주재 미국 대사관에서 부대사를 역임했으며, 국무부 중국, 몽골 국장과 한국 경제담당 국장 등을 지냈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