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달빛내륙철도를 동서 수평축 발전의 계기로

기사승인 2017.12.19  18:41:02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국회서 9개 지자체 참여 포럼

   
▲ ⓒ뉴스타운

달빛내륙철도(광주~대구) 조기 건설을 추진하기 위한 국회포럼이 18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개최된다.

광주광역시와 대구광역시는 물론 노선이 통과하게 될 7개 지자체(담양군, 순창군, 남원시, 함양군, 거창군, 합천군, 고령군)와 해당 지역 국회의원이 주최하는 이번 포럼은 해당지역 주민과 학계 전문가, 정부 관계자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포럼은 달빛내륙철도의 기능과 역할, 필요성, 지역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사업의 조기 추진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 ⓒ뉴스타운

제1부에서는 광주전남연구원 양철수 박사의 ‘달빛내륙철도의 필요성 및 사회․경제적 파급효과’, 대구경북연구원 한근수 박사의 ‘남부경제권, 달빛내륙철도가 시작이다’ 주제의 기조발제가 진행된다.

2부 토론회에서는 계명대학교 김기혁 교수가 좌장을 맡고 정부(국토교통부), 학계 전문가, 언론인 등 패널 8명이 참여해 달빛내륙철도의 필요성과 조기 건설방안, 기대효과 등에 대해 중점 토론을 이어갈 계획이다.

달빛내륙철도는 광주와 대구를 잇는 총연장 191km에 약 5조원 이상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문재인 정부가 영호남 상생공약으로 채택하고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반영한 사업이다

광주시와 대구시는 지난 7월 달빛내륙철도 사업을 조기 추진하기 위해 ‘달빛내륙철도 건설 추진협의회’를 출범하고 공동선언문을 발표한 바 있다.

 

   
▲ ⓒ뉴스타운

또한, 10월에는 노선이 통과하는 9개 지자체의 실무자 협의회를 출범시켜 사업추진을 위한 공조방안을 논의했으며, 광주시와 대구시 의회는 물론, 광주 서구의회와 대구 서구의회가 공동으로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내년에는 사업을 본궤도에 올려놓기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전개할 예정으로 2~3월 경에는 광주시와 대구시가 공동으로 3억원을 투입해 자체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며, 용역결과는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 등 중앙정부 설득을 위한 논리와 사업추진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포럼을 계기로 광주시와 대구시를 비롯해 남원시, 고령군, 담양군, 순창군, 함양군, 거창군, 합천군 달빛내륙철도 경유지 9개 지자체장이 참여하는 협의체 구성에도 속도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우리나라 국가 기간 교통망은 그동안 남북축을 중심으로 형성돼 오면서 국토 동서축의 교통인프라는 상대적으로 부족해 양 지역의 인적ㆍ물적 교류가 활성화되지 못했다”고 지적하고 “새로운 철도가 건설되면 영호남을 빠르고 안전하게 연결하며, 양 지역의 경제ㆍ문화 등 다양한 교류가 촉진되는 것은 물론, 국토균형발전이라는 대의가 실현될 것이다”고 밝혔다.

심광석 기자 neonewst@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