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삼성반도체 신화'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사퇴…14조 사상최대 실적발표일 32년 삼성맨의 퇴장

기사승인 2017.10.13  13:34:47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지금이 바로 후배 경영진이 나서 비상한 각오로 경영을 쇄신해 새출발할 때"

   
▲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 ⓒ뉴스타운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자진 사퇴한다.

13일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이 반도체 사업을 총괄하는 부품 부문 사업책임자에서 자진 사퇴함과 동서에 삼성전자 이사회 이사와 의장직도 임기가 끝나는 내년 3월까지 수행하고 더 이상 연임하지 않기고 했다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겸직 중인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직도 사임할 예정이다.

권오현 부회장은 “이미 오래 전부터 고민해왔던 것이고,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급격하게 변하고 있는 IT산업의 속성을 생각해 볼 때, 지금이 바로 후배 경영진이 나서서 비상한 각오로 경영을 쇄신해 해 출발할 때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지금 회사는 엄중한 상황에 처해 있다”며 “다행히 최고의 실적을 내고 있지만, 이는 과거에 이루어진 결단과 투자의 결실일 뿐, 미래의 흐름을 읽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는 일은 엄두도 못내고 있다”고 우려했다.

권오현 부회장은 “삼성에 몸담아 온 지난 32년 연구원으로 또 경영의 일선에서 우리 반도체가 세계 일등으로 성장해온 과정에 참여했다는 자부심과 보람을 마음 깊이 간직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1985년 미국 삼성반도체 연구소 연구원으로 입사, 삼정전자 시스템 LSI사장과 반도체 사업부 사장을 거쳐 2012년부터 대표이사 부회장을 맡아 왔으며 2016년부터는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부회장도 겸해왔다.

이날은 삼성전자가 14.5조가 넘는 사상최대 실적을 발표한 날로서 이날 그의 사퇴 발표 배경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맹채영 기자 sehee1113@hotmail.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