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영장기각, 엄마 원했을 뿐? "벗긴 몸 쓰다듬고 예뻐했다"

기사승인 2017.10.13  10:09:41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영장기각

   
▲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영장기각 (사진: YTN) ⓒ뉴스타운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이 영장기각을 받아 화제를 모으며 또 다시 주목받고 있다.

지난달 딸의 친구를 살해한 '어금니 아빠' 이영학의 음란한 실체가 계속해서 드러나며 소름끼치는 행각으로 주위를 경악케 하고 있다.

'어금니 아빠' 이영학은 살인에 앞서 수면제를 먹인 딸의 친구를 벗긴 채 몸을 계속해서 만지고 쓰다듬는 충격적인 행동을 반복했다고 알려졌다.

또한 '어금니 아빠' 이영학은 이 어린 소녀의 몸에 도구를 집어넣는 잔인한 행위도 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이영학의 극악무도한 행각은 밤 새 반복됐고 성추행을 일삼던 소녀를 안은 채 잠드는 정신병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어금니 아빠' 이영학의 딸은 "무슨 일인지 몰랐다"라고 진술했고 영장기각된 상황으로 국민들의 분노를 더욱 증폭시켰다.

딸은 영장기각을 받았으나 '어금니 아빠' 이영학은 비난과 더불어 벌을 피해갈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어금니 아빠' 이영학은 딸의 친구를 선택한 이유로 "그 아이를 보면 아내가 떠올랐다. 아내가 살아생전 예뻐했던 아이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심진주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