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이탈리아, ‘북한 대사 추방’ 핵과 미사일 도발 항의

기사승인 2017.10.02  12:33:09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멕시코-페루-쿠웨이트-스페인에 이어 5번째, 독일도 북 외교관 축소 조치

   
▲ 안젤리노 알파노 이탈리아 외교장관은 이탈리아 정부가 북한 대사의 신임장 제정 절차를 중단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북한 대사는 이탈리아를 떠나야 한다며, 우리는 북한이 노선을 변경하지 않는다면 고립이 불가피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주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타운

멕시코를 비롯하여 세계 각국이 북한 대사를 추방 도미노가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이탈리아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항의로 자국 주재 북한 대사를 추방 조치했다.

안젤리노 알파노 이탈리아 외교장관은 1일 일간지 레푸블리카와 인터뷰에서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를 본국에서 추방하고, 신임장 부여 절차도 중단하기로 했다며, 이런 조치가 국제사회가 취하고 있는 대북 강경 조치를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탈리아 정부가 북한 대사의 신임장 제정 절차를 중단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북한 대사는 이탈리아를 떠나야 한다며, 우리는 북한이 노선을 변경하지 않는다면 고립이 불가피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주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알파노 장관은 “이탈리아는 대화 채널을 유지하는 것이 항상 유용한 점에서 북한과 외교 관계를 단절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북한은 1년 이상을 공석으로 두었던 로마 주재 대사로 문정남을 지난 7월 임명하고 8월에 부임시켰으나, 문정남은 이탈리아 정부에 신임장 제정을 하지 못해 공식 활동을 시작할 수 없었다.

유럽에서는 앞서 스페인 정부가 지난달 마드리드 주재 북한 대사에 추방령을 내렸고, 독일도 자국 주재 북한 외교관 일부를 국외 퇴거시켰으며, 멕시코, 페루, 쿠웨이트 정부 역시 주재 북한 대사를 차례로 추방하는 조치를 취한 바 있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