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트럼프, ‘북한은 오래 가지 못할 것’

기사승인 2017.09.25  10:53:25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갈수록 비난 수위 높여, 리용호 북한 외무상 연설 정면 비판

   
▲ ‘꼬마 로켓맨(Little Rocket Man)'은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위원장을 지칭하는 말로, ’리틀(little)'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김정은을 조롱했다. ‘리틀’은 상대방을 아랫사람처럼 얕잡아 보는 듯한 의미가 포함돼 있어, 이러한 이미지를 부각시키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단어 선택인 것으로 보인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유엔 총히 연설을 강력히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한에 대한 비난 수위를 계속 높여가고 있다.

그는 자신을 ‘정신이상자’라며 맹비난을 했던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연설에 대해 “북한은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밤 트윗글에서 “북한 외무상의 유엔 연설을 막 들었다. 그가 꼬마 로켓맨의 생각을 그대로 읊어댄다면, 북한은 오래가지 못할 것((If he echoes thoughts of Little Rocket Man, they won't be around much longer!)”이라고 지적했다.

트윗 글에서 ‘꼬마 로켓맨(Little Rocket Man)'은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위원장을 지칭하는 말로, ’리틀(little)'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김정은을 조롱했다. ‘리틀’은 상대방을 아랫사람처럼 얕잡아 보는 듯한 의미가 포함돼 있어, 이러한 이미지를 부각시키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단어 선택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일에 행한 유엔총회 연설에서도 김정은은 ‘로켓맨’으로 호칭하면서 ‘김정은은 자기 정권을 위해 자살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비난한 적이 있다.

앞서 지난 22일에는 김정은을 ‘분명히 미치광이(obviously a madman)’라며, “자국민을 굶주리게 하거나 살해하는 것을 개의치 않는 사람”이라고 묘사하며 김정은을 비난하면서 “전례 없는 시험에 처하게 될 것((will be tested like never before)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외신팀 taobao_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