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싱글와이프' 유하나, 남편 이용규 저격 "망사 속옷 좋아하더니 지금은…"

기사승인 2017.09.14  01:00:18

공유
   
▲ '싱글와이프' 유하나 (사진: 유하나 SNS) ⓒ뉴스타운

'싱글와이프' 유하나의 폭로가 눈길을 끈다.

배우 유하나가 13일 방송된 SBS '싱글와이프'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근황을 전했다.

이날 유하나는 야구선수로 활약 중인 남편 이용규와의 첫 만남 일화를 전하며 출연진의 호응을 모았다.

그녀는 "남편에게 먼저 연락이 왔는데 들이댄 건 내가 먼저였다"라고 고백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동안 유하나는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용규를 언급하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왔다.

이 가운데 유하나는 지난해 방송된 '자기야-백년손님'에서 뜻밖의 19금 사실을 폭로해 이목을 모았다.

당시 그녀는 "예쁜 속옷을 입는 걸 좋아하는 편이다. 위아래 세트는 당연하고 망사 속옷도 입고, 어떤 날은 티팬티도 입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예전에는 샤워를 마치고 다 벗고 나오면 남편의 눈동자가 흔들렸는데 지금은 내가 벗고 나오든 속옷을 거꾸로 입고 나오든 전혀 관심이 없다"며 "그래서 속옷도 대충 입는다. 결혼하니까 다 부질없더라"라고 토로해 폭소를 자아냈다.

조세연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4
ad44

인기기사

ad31
ad46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