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추가 유통된 살충제 계란, 뒤늦게 밝혀진 이유? "이미 약에 절어 있었다"

기사승인 2017.09.13  22:58:33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살충제 계란

   
▲ 살충제 계란 (사진: YTN 뉴스) ⓒ뉴스타운

살충제 계란이 아직도 유통되고 있던 것으로 밝혀져 공분을 사고 있다.

13일, 경기 여주의 한 농장서 생산된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인 비펜트린이 초과 검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살충제 계란 파동이 처음 불거졌을 당시 전수조사를 실시한 정부에서 계란 유통을 제한했지만 미처 발견하지 못한 살충제 계란이 여전히 시중에 판매되고 있던 것이다.

앞서 정상희 호서대 임상병리학과 교수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양을 살펴보면 세계보건기구에서 정한 1일 섭취허용량에 근접해 있는 걸 알 수 있다"며 "문제는 1일 섭취허용량에 근접한 살충제 성분을 우리가 거의 매일 먹고 있다는 사실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산란계 농장을 드나드는 수의사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너도나도 살충제를 사용한 나머지 닭 깃털이 이미 약에 절어 있다고 하더라"라고 탄식했다.

진화된 줄 알았던 살충제 계란 파동이 또 한 번 불거지며 세간에는 비난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조세연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