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트럼프, ‘북한에 군사력 사용하면 매우 슬픈 날 될 것’

기사승인 2017.09.08  12:50:18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무력사용 선호하지 않지만, 모든 옵션 안에 들어 있다

   
▲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 풀이를 위해서 ‘무력사용을 선호하지는 않지만, 분명한 것은 선택방안(옵션) 안에 있으며, 그런 상황이 확실히 발생할 수 있다“고 거듭 경고한 점이 특색이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에 대한 자세가 갈수록 강경한 발언으로 이어지고 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 해법과 관련, 강온양면의 발언 등으로 혼란을 초래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셰이크 사바 알 아마드 알 사바 쿠웨이트 국왕과 정상회담을 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관련, “미국은 세계 최강의 군사력을 북한에 사용하길 바라지 않지만, (만일) 그렇게 된다면 북한에게 매우 슬픈 날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 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과 당장 협상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인 것이다. 앞서 백악관은 정례브리핑에서 “지금은 북한과 대화가 아니라 압박의 시기”라고 분명하게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 풀이를 위해서 ‘무력사용을 선호하지는 않지만, 분명한 것은 선택방안(옵션) 안에 있으며, 그런 상황이 확실히 발생할 수 있다“고 거듭 경고한 점이 특색이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북한에 이런(세계 최강의) 군사력을 사용하지 않기를 바라지만, 만약 이를 사용하면 북한에 매우 슬픈 날이 될 것(Hopefully we're not going to have to use it on North Korea. If we do use it on North Korea, it will be a very sad day for North Korea)”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그는 또 “나는 협상에 관해 말하지 않는다”면서 미국 대통령들이 북한과 지난 25년 동안 대화하고 또 대화했지만 북한은 합의 다음 날 바로 핵 활동을 지속했다고 지적하고, 북한이 나쁘게 행동하고 있으며, 그러한 행태는 중단돼야 한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