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에이솔 性추행 논란…넉살 하반신에 적나라한 손가락질 "너 그거 안 쓰면 나 줘"

기사승인 2017.08.12  10:03:59

공유
   
▲ 에이솔 넉살 (사진: 엠넷) ⓒ뉴스타운

여성 래퍼 에이솔이 때아닌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에서는 에이솔, 우원재 팀과 넉살, 조우찬 팀의 배틀이 그려졌다.

이날 선공에 나선 에이솔은 조우찬을 향해 "이제 애기는 잘 시간. 이건 누나의 자장가. 너 혹시 어제는 기억나? 첫 옹알이 한 거 따다댜"라며 날카로운 디스를 펼쳤다.

이어 에이솔은 넉살에게는 "10년을 달린 게 겨우 이거? 휴가 보내줄게 이거 입고 꺼져. 애기랑 있는게 쪽팔린 줄 알아"라고 공격하며 비키니 수영복을 던졌다.

이 과정에서 에이솔은 넉살의 하반신을 향해 손가락질을 하며 "너 그거 안 쓸거면 나 줘"라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에이솔이 준비해온 디스랩 가사에 상당한 불쾌감을 표하며 "거의 성추행 수준이다", "반대로 생각해보면 끔찍", "넉살도 경악하던데" 등의 의견을 제기하고 있다.

한편 이날 '쇼미더머니6'에서 에이솔은 아쉽게도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김세정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4
ad44

인기기사

ad31
ad46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