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트럼프, ‘북한 계속 위협하면,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것’

기사승인 2017.08.09  10:00:05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북한, ‘괌 주변 포위 사격을 위한 작전 방안 검토 중’ 주장

   
▲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위원장(겸 국무위원장)에 대해 정상을 넘어서 매우 위협적이라면서 미국에 대한 위협을 그만두지 않으면 북한은 지금까지 보지 못한 ‘화염과 극심한 분노(fire and fury)’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스타운

북한이 끊임없이 핵과 미사일 개발 기술을 향상시키면서 핵실험, 미사일 발사 등의 도발행위를 지속하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 뉴저지 주 자신 소유의 내셔널골프클럽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에게 더는 미국을 위협하지 않을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위원장(겸 국무위원장)에 대해 정상을 넘어서 매우 위협적이라면서 미국에 대한 위협을 그만두지 않으면 북한은 지금까지 보지 못한 ‘화염과 극심한 분노(fire and fury)’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이미)말한 것처럼 북한에 화염과 분노, 그리고 솔직히 말해 ‘군사력(power)’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핵탄두 소형화에 성공했다는 워싱턴포스트(WP)신문 보도에 대한 반응이며, 또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국이 북한과 김정은 위원장을 강하게 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북한이 조용히 있을 리가 없다. 북한은 9일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으로 ‘괌(Guam) 주변에 대한 포위 사격을 단행하기 위한 작전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응수했다.

이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탄도미사일 운용부대인 (북한) 전략군은 이날 대변인 성명에서 최근 미국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미니트맨-3’ 시험 발사 등을 거론하면서 "미국이 지역 정세를 극도로 격화시키고 있는데 대해 특별히 주목하고 있다"면서 괌 주변 포위 작전 운운했다.

앞서 북한은 8일 오전에도 괌의 전투기들이 한반도 상공에서 실전연습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북한 전략군 대변인은 "조선인민군 전략군은 때 없이 남조선 상공에 날아들어 우리를 자국하고 위협공갈하고 있는 미제의 핵전략 폭격기들이 틀고 앉아 있는 앤더슨 공군기지를 포함한 관의 주요 군사기지들을 제압 견제하고, 미국에 엄중한 경고 신호를 보내기 위해 중장거리전략로케트 화성-12형으로 괌도 주변에 대한 포위 사격을 단행하기 위한 작전 방안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미국과 극한 대척점에 서고 있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