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북한, ‘화성-14형, 한 치 오차 없는 대성공’ 영상과 사진 공개

기사승인 2017.07.29  15:36:27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7월 4일 1차 시험발사에 이어 2차에서도 성공 주장

   
▲ 영상에서는 황성-14형이 한 축 바퀴가 8개짜리인 이동식 발사대에 실려 운반 분리되어 고정 장치에 수직으로 세워져 발사됐다. 이후 발사체가 화염을 세차게 뿜어대며 솟구쳐 상승했다. ⓒ뉴스타운

북한은 28일 오후 11시 41분쯤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가 완벽한 대성공을 거두었다며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이날 김정은 조선노동당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28일 밤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를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발사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영상에서는 황성-14형이 한 축 바퀴가 8개짜리인 이동식 발사대에 실려 운반 분리되어 고정 장치에 수직으로 세워져 발사됐다. 이후 발사체가 화염을 세차게 뿜어대며 솟구쳐 상승했다.

이번 영상에서는 단 분리 장면은 보이지 않았다.

   
▲ 북한 조선중앙TV는 이날 김정은 조선노동당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28일 밤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를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발사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뉴스타운

북한은 지난 7월 4일에 ‘화성-14형’ 1차 시험발사를 하고, 미사일 동체 여러 곳에 카메라 4대를 설치해 단 분리 장면을 공개했었다. 당시 영상은 추진체가 떨어져 나가는 장면에서 ‘1계단과 2계단 분리’라는 자막까지 친절하게 내보냈었다.

또 주선중앙TV는 김정은 위원장이 현장에서 미사일 발사를 지도하는 사진까지 공개했다.

한편 북한은 28일 오후 11시41분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ICBM 급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1기를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의 최대고도는 약 3700km, 비행거리는 1000여km로서 사거리 기준 시 지난번보다 더 진전된 ICBM급으로 추정된다고 밝혔고, 일본 정부는 이 발사체가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