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순창, 대사성질환 치유농장 성공 모델 떠올라

기사승인 2017.06.27  17:30:55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뉴스타운

전북 순창군이 추진하고 있는 대사성 치유농장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의 기술지원과 성공사례확산을 통해 전국적 성공모델로 떠오를 전망이다.

순창군은 23일 군청 영상회의실에서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원장 황정환)과 치유농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치유농업은 농업의 다원적 기능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해 농업에 치유효과를 규명하고 이를 관광 등과 연계해 소비시장을 개척하는 농업의 새로운 성장발전 분야다.

순창군은 2015년부터 치유농업 일환으로 대사성 치유농장을 본격 육성하고 있다. 이미 지역의 19개 농장을 치유농장으로 선정해 플랫폼을 구축하고 농장주에 대한 교육과 간판, 침구, 식기류, 포장재 등 운영의 표준화 작업도 진행했다. 특히 순창 지역의 청정 농산물을 이용해 당뇨·고혈압·비만 등의 치유를 위한 상차림 6종과, 발효소스 5가지 맛 11종 등 치유 음식개발도 완료해 내실을 기하고 있다. 치유의 벗이란 공동브랜드를 통해 순창 치유농장 마케팅에 본격 나서고 있는 상태다.

군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치유농장 운영모델, 치유 프로그램 등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국립농업과학원 개발기술을 농가에 종합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또 치유농업 성공사례 도출과 활성화를 위한 과제발굴과 우수인력 양성, 정보 및 인적자원의 상호교류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 치유농장의 의료적 효과 구명을 위해서 보건의료원 전문 의료진과 협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날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황정환 원장을 비롯해 선준규 기획조정과장, 정명일 도시농업과장 등 관련자 10여명과 황숙주 군수를 비롯해 이구연 농업기술센터 소장, 치유농업연구회 김정숙회장 등 군측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해 양기관의 협력을 통해 순창 대사성 치유농장을 전국적 성공모델로 성장시키기로 뜻을 모았다.

황숙주 군수는 “농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다양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해 시장을 넓히고 그에 걸맞는 제품을 개발하는게 필요하다” 면서 “오늘 업무협약은 통해 우리군의 대사성질환 치유농장에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의 전문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든 만큼 전국적 성공사례로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심광석 기자 neonewst@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