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인천 초등생 살인범 김모 양 "신경 자를 때 아플 거라 생각…뇌는 먹어본 적 없다"

기사승인 2017.06.19  20:25:43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인천 초등생 살인범 김모 양

   
▲ 인천 초등생 살인범 김모 양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뉴스타운

인천 초등생 살인범 김 모 양의 행적이 세간을 충격에 빠트리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지난 3월 인천 동춘동에서 발생한 초등생 살인사건의 전말이 해부됐다.

살인범으로 검거된 김 모 양은 '캐릭터 커뮤니티'라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며 카니발리즘(인육을 먹거나 다루는 문화) 등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현실과 가상의 자의식이 전도된 김 양은 결국 무고한 초등생을 자신의 집으로 유인해 살해하고, 시체마저 훼손해 유기했다.

이 가운데 김 양이 범행을 앞두고 SNS를 통해 남겼던 글이 세간에 공유되며 충격을 더했다.

김 양은 범행을 저지르기 며칠 전 자신의 SNS 계정에 "신경 자를 때 아프지 않을까", "뇌는 안 먹어 봤다" 등의 글을 남기며 유저들의 시선을 모았다.

또한 남성 혐오의 상징인 '한남'('한국 남자'의 줄임말, 비하의 목적으로 사용됨)을 수차례 언급하며 한국 남성을 적대시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인천 초등생 살인범으로 기소된 김 양은 재판 과정에서 '계획 범행'을 부인하며 환청 등의 '정신 질환'을 주장하고 있다.

조세연 기자 ent@newstown.co.kr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