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민노총에겐 시녀로 文 정권에겐 노예로, 추악하게 변신한 기자들

기사승인 2017.06.03  19:46:07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알권리는 외면하고 대통령에게 아첨 떨기에 바쁜 언론

   
▲ ⓒ뉴스타운

문재인 정부가 집권한 후 가장 부패한 집단으로 변질된 꼴불견 민주노총 산하의 기자들에게 고언한다.

기자라는 직업은 권력을 철저하게 감시하고 국민에게 알권리를 충족시키는 특수한 조직이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가 태동되고 나서는 철저하게 양심까지 팔아먹는 악취 풍기는 쓰레기더미로 바뀌었다. 새로운 대통령에 대한 충성도가 상상 이상으로 지나치다는 국민들의 원성은 전혀 들리지도 않는 모양이다. 기자들의 하루 일상은 대통령을 향한 아첨 떨기에 혈안이 되어 그야말로 꼴불견 그 자체이다.

군부 독재정권에도 굴복하지 않고 당당히 맞짱 떴던 기자 정신은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다. 요즘 기자들의 행동을 보면 양심이라고는 전혀 없으며 민주노총과 정권의 딸랑이가 되었다는 국민들의 탄식소리가 진동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변호사라는 직업으로 상류층 생활만 해온 인물이다. 소외층과는 전혀 다른 세상을 경험한 삶을 지냈으며 방송에서도 아내는 수천만 원의 쇼파를 구입해 서민들을 경악케했다고 밝혔다. 지금도 남쪽 부산 바닷가 근처 마을에 거대한 아방궁 저택도 소유한 갑부에 속한다.

그런데 방송과 신문은 대통령이 다 떨어진 헌구두를 신고 다닌다며 서민적이라고 호들갑 떨며 보도를 한다. 또한 경호 의전도 무시한 채 국민들과 포옹하며 비서관들과 청와대 뜰을 거닐며 커피를 마시는 소통의 대통령이라고 온갖 미사려구를 쏟아내는 얼빠진 기자들이다.

현직 대통령의 이런 이상한 행동은 KBS인기 코메디 프로의 개그 소재로 딱맞는 이야기거리다. 주적인 북괴의 김일성에게 임수경을 보내서 충성맹세를 주도한 임종석이 비서실장이라는 자리에 앉았다. 육이오 남침을 벌여 수백만 동족을 살해한 김일성과 김정일, 김정은 일족은 대한민국 국민에게 영원히 용서 받을 수 없는 대역 죄인이다.

이런 짐승에게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팔아먹은 임종석은 아직도 애국이 검증되지 않은 위험한 존재이다. 민정수석에 임명된 조국 서울대 교수도 양의 탈을 쓴 늑대와 같은 인물이다. 자신이 교수 시절에 동료 교수들이 정권에 발을 붙이면 입에도 못 담을 비판을 쏟아냈던 비양심가다. 무엇보다 학생의 미래를 교육시키며 학교를 운영하는 자신의 어머니는 나라 세금까지 떼먹은 파렴치한 교육자로 알려졌다.

퍼주기식과 눈에 보여주며 인기위주의 정치를 펼치는 문재인 대통령이다. 국가경제에 큰 공헌을 해온 재벌기업을 해체한다는 대통령이다. 이는 젊은이의 꿈과 희망을 도려내는 악한 정책이다. 재벌기업은 해외에서 공장을 건설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정신이 올바른 지식인 기자라면 심각한 이런 내용을 국민에게 알려야 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 정권과 민주노총의 시녀같은 노예 근성을 버리고 국가와 국민의 이익을 위한 기자이기를 고언한다.

김기봉 대기자(석유공사 초대 노조위원장) cmz201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