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김이수 관련 황장수와 언론들의 이상한 양심

기사승인 2017.05.31  10:32:01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황장수는 경찰관 4명을 버스로 압살시킨 살인자를 민주화투사라 정의했다

   
▲ ⓒ뉴스타운

황장수와 언론들에 묻는다. 경찰을 향해 차량을 돌진하여 4명 즉사, 5명 부상시킨 살인자가 민주화유공자여야 하는가? 그에게 사형을 선고한 김이수가 왜 비난받아야 하는가?  

대부분의 언론들이 김이수에 대해 비난을 퍼붓고 있다. 그가 중위시절, 광주 향토사단인 제31사 법무관 자격으로 군법회의를 주재할 때 광주의 살인자에게 사형을 언도한 것이 반민주적 행위라는 것이다.

함평 경찰 4명을 차량으로 깔아죽이고, 5명의 경찰관들에 부상을 입힌 살인자에게 사형을 선고한 판사가 반민주적인 판사라 거품을 무는 언론들과 황장수, 나는 이들에게 묻고 싶다. 묻기 전에 팩트부터 전달한다.  

1995년 7월 18일 검찰과 국방부검찰부가 공동작성한 “5.18관련사건 수사결과” 보고서 제84쪽에는 아래와 같은 내용이 적시돼 있다.  

5월 20일, 20:00경 시위대 약 3,000명이 광주관광호텔 앞에서 시위를 하였고, 20:10경 노동청 쪽에서는 부근 주유소를 점거한 시위대가 기름을 차량에 부어 불을 붙인 후 대치하고 있던 경찰 쪽으로 밀어붙였으며, 그 와중에서 고속버스 1대가 상무관 부근 경찰저지선으로 돌진하여 경찰관 4명이 버스에 깔려 사망하고, 5명이 부상을 입었음.  

이 버스에 깔려 즉사한 경찰관들은 모두 함평경찰서 소속이었으며 이름은 정춘길 경장(40), 강정웅 순경(38), 이세홍 순경(38), 박기웅 순경(37)이다. 이들은 서울현충원 제8묘역에 잠들어 있다.

특히 보수 행세 하는 황장수에 다시 묻는다.  

황장수는 5월 30일의 동영상을 통해 5.18은 대단한 민주화운동이라 정의했고, 그런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경찰관 4명을 버스로 압살시킨 살인자를 민주화투사라 정의했다. 그리고 그에게 사형을 선고한 김이수를 인간이하의 존재("김이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준엄하게(?) 꾸짖었다. 오늘 날짜로 쓰인 언론들의 사설들도 황장수 논지와 대동소이했다. 나는 이 사람들에게 동의대 사태에 대한 김대중 정부의 처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엄중히 묻고자 한다.

“동의대 사건”은 부산의 동의대학 과격분자들이 근무중인 경찰관들을 집단 학살한 테러사건이었다. 1989년 5월 3일, 입시부정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과격 시위를 벌이던 학생들이 감금된 전경들을 구하려는 경찰들에 화염병을 던져 7명의 경찰이 즉사했다. 주동자 31명은 특수공무방해치사죄로 징역 2년에서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그런데 2002년 4월 민보상위는 이 사건 관련자 46명을 민주화 운동가로 등극시켰다. 가장 악랄했던 주동자에게는 당시 2002년도 화폐 6억 원이 상금으로 주어졌다. 당시의 노태우 정권은 ‘민주화의 적’이었고, 경찰은 그 군사정권의 주구이기에 그들을 죽인 것은 민주화에 부합한다는 것이었다. 많은 경찰을 죽일수록 더 높은 민주화인사가 된다는 것이었다.

황장수와 언론들은 광주에서 함평경찰서 경찰 대오를 향해 무차별 대량살상을 목적으로 돌진해서 살인을 하고 살인미수를 저지른 인간에게 유죄판결을 내린 것을 놓고 마치 스스로는 기고만장한 판사나 되는 것처럼 준엄한 자세로 서슬이 퍼렇게 꾸짖었다. 이런 김이수가 비난받아야 한다면 1989년(노태우 시절)에 경찰을 신나로 불태워 죽인 살인마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1,2,3심 판사들은 용서할 수 없는 반민주적 인물이 되는 것이 아니겠는가?

책임 있는 언론인들이라면 이에 대해 확실하게 대답해야 할 것이다. 특히 황장수는 내가 연구한 책들에 팩트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공개토론을 하자 해도 무시한다. 공개토론하자는 나의 글을 우리 회원들이 그의 블로그에 올렸는데 지웠다고 한다. 매우 비겁한 자세다. 

지만원 박사 j-m-y828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