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정우택 원내대표,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이 반칙과 특권을 누린 인사를 국무총리 장관 등으로 임명해선 안된다"

기사승인 2017.05.23  16:07:12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국회를 무시하는 오만방자한 인사가 국민을 어떻게 섬기느냐

   
▲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 ⓒ뉴스타운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은 23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인사 난맥상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 겸 대표권한 대행은 “새정부 출범에 대해 제1야당으로서 건강한 비판과 견제의 역할을 충실히 해나갈 것”이라며 “내일부터 시작되는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이 후보자의 고의적인 자료제출 거부로 정상적인 청문회 진행이 불가능할 만큼 어려워진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러운 사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낙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법상 당연히 제출해야하는 가장 기본적인 자료들조차 어제 제출기한 만료시점까지 제출을 거부했다”며 “이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 자신이 말한 고위공직자 5대 원천배제 요인 중 병역면탈, 위장전입, 세금탈루, 부동산투기 등 무려 네 가지에 해당하는 의혹을 가지고 있다. 만일 이런 의혹들에 대해 본인이 떳떳하고 정정당당하다면 적극적으로 해명해야 될 일이지 무조건 깔아뭉개고 기간만 보내면 인준될 것이라고 믿는 것이냐”며 비꼬았다.

정우택 원내대표 겸 대표권한 대행은 또한 “이 후보자의 이런 행태는 문재인 대통령이 말해온 과거의 나쁜 행태와 무엇이 다르고, 국회와 국민을 우습게 아는 행동이 아니고 무엇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이 후보자는 심지어 위장전입의혹과 관련한 아들의 초중고 생활기록부 사본 등 학적변동 자료, 세금탈루 의혹과 관련한 후보자의 지방세 납부현황 및 체납현황 자료 등 언제든지 후보자 본인이 제출할 수 있는 자료들조차 개인정보보호법을 이유로 제출하지 않고 있다.”며 국민의 대표인 국회를 무시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 후보자의 이런 태도라면 정상적인 청문회가 진행될 수 없다. 이 후보자가 기본적인 자료제출마저 거부하며 무조건 인준해달라는 것은 국민과 국회를 무시하는 오만한 행태이고, 제1야당인 저희로서는 결코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중대한 문제”라며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이 본인이 선언한 원칙을 본인에 인사에는 적용하지 않는 것이 참으로 기가 막히는 일이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윤정상 기자 yung1s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