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19대 대선 후보 토론 … 남재준 "정치 정권 교체가 아니라 정치권을 송두리째 바꿔야 한다"

기사승인 2017.04.25  00:42:14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안민부국강병을 위해서는 불공정 관행 없어져야 한다

   
▲ ⓒ뉴스타운

24일 KBS1에서 실시한 대선후보 토론에서 남재준 통일한국당 대선 후보가 여의도 정치를 통째로 부정하며 대통령에게 국회 해산권을 부여하겠다고 말했다.

남재준 후보는 제 19대 대통령선거 비초청 후보자 토론회에 출연해 "대통령이 되면 정치 개혁을 위해 국회 해산하겠다. 비례대표 폐지하고 직능대표제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남 후보는 기조 연설을 통해 "지금 우리나라는 나라의 두 기둥인 안보와 경제가 뿌리채 흔들리고 있다. 한반도 둘러싸고 전운이 감돌고 있는데 북한은 연일 북핵 문제를 위해 핵 타격 선제타격을 외치고 있다"며 "그런데 정치인들은 사드 배치를 할 건지를 두고 말 장난을 하고 있다. 이 나라는 제왕적 대통령 나라가 아니다. 1500년대 붕당 정치 수준에 머문 제왕적 국회 독재국가다. 이 모든 혼란의 책임은 여태 나라를 이끈 정치권에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남 후보는 "정치 정권 교체가 아니라 정치권을 송두리째 바꿔야 한다"며 "대통령이 되면 정치 개혁을 위해 국회 해산하겠다. 비례대표 폐지하고 직능대표제를 시행하겠다. 각 선거구별 국회의원 후보에 대한 청문회 제도 도입하고 국민소환제를 실시하겠다. 대통령 국회 해산권 부활시켜 정부와 국회가 상호 견제와 균형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 안보를 위해서는 한미동맹 강화하겠다. 사드는 방어 충분하도록 1~2개 부대를 추가 3개 포대까지 배치하도록 하겠다. 핵 억제 능력은 오직 핵을 보유함으로써만 해결할 수 있다. 미군 전술 핵 배치를 재추진하고 이것이 불가능할 경우 독자적 핵무장도 검토하겠다. 아울러 국가에 헌신한 제대 군인들의 취업 지원청 신설해 국가가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남 후보는 이어진 경토분야 토론에서는 "경제는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해 이루어져야 한다"며 "이것은 각종 선심성 정책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근본적으로 뒤틀린 경제 토양 문제다. 각종 규제를 과감하게 혁파하겠다. 경제 발목을 쥐고 있는 강성 귀족 노조들의 족쇄를 과감하게 해체시키겠다. 경제에서 정치 논리를 걷어내고 경제는 경제 논리에 따라 마음껏 취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주장했다.

남재준 후보는 "안민부국강병을 위해서는 불공정 관행 없어져야 한다. 저부터 솔선수범하여 부조리 척결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불공정 관행 포함한 이 사회의 모든 불공정 관행과 비정상 근원을 도려내 국민 각자가 내일의 희망을 가지고 마음 껏 달릴 수 있는 건강하고 희망찬 대한민국 만들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윤정상 기자 yung1s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