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송민순, 北답변 靑 쪽지 공개…노무현 “묻지는 말았어야 했는데 文실장이 물어보라 해서"

기사승인 2017.04.21  10:10:25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신동욱 "문재인 안보장사 부도난 꼴"

   
▲ 송민순 전 장관이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시 문재인 후보가 북한에게 물어봤다는 증거 쪽지를 공개했다 (중앙일보 비디오클립 뉴스 및 TV조선 캡처) ⓒ뉴스타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007년 청와대 비서실장 당시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투표 시 북한에게 물어봤음을 입증하는 증거 쪽지를 공개해서 파장이 일파만파다.

20일 송민순 전 장관은 지난해 후반 자신의 저서 ‘빙하는 움직인다’에서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후보가 ‘북한의 반응을 알아보자’고 제안했다고 한 말에 대한 증거로서 이 쪽지를  중앙일보를 통해 공개했다.

송 전 장관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쪽지를 공개한 이유에 대해 “자신이 거짓말을 한 것으로 만들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원래는 이렇게까지 할 생각이 없었다. 하지만 이처럼 분명한 증거가 있는데도 문 후보가 대선 토론 등에 나와 계속 부인만 하니 어쩌겠는가. 문 후보는 자신의 이야기가 잘못됐었다고 해야지 사실을 싹 깔아뭉갤 일이 아니지 않느냐. 이처럼 확실한데 어떻게 역사에 눈을 감고 있을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송 전 장관은 “대북정책의 기조는 국내여론 통합이다. 이런 일로 그쪽 뜻을 물어보면 북한에 칼자루를 쥐어주고 우리가 칼끝을 쥐는 셈이 된다. 이래서는 제대로 정책을 펼칠 수가 없다”고 북한에 물어보는게 잘못된 일이라는 자신의 소신을 피력했다.

당시 백종천 청와대 외교안보실장이 국정원장으로부터 보고받은 청와대 문건에는 “유엔 결의안과 관련하여 남과 북은 지난 10월 역사적인 수뇌선언에서 내부문제에 간섭하지 않기로 하였다. 따라서 남측이 반공화국 세력들의 인권결의안에 찬성하는 것은 북남 선언에 대한 공공연한 위반으로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 될 수 없다. 만일 남측이 반공화국 인권결의안 채택을 의결하는 경우 10.4 선언 이행에 북남간 관계발전에 위태로운 사태를 초래할 수 있음을 강조한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송 전 장관의 수첩에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묻지는 말았어야 했는데 문 실장이 물어보라고 해서”라고 쓰여진 부분도 공개가 되었다.

노무현 정권의 대북정책에 대해 “책의 내용은 대체로 노 대통령의 외교안보 철학과 궤를 같이한다. 다만 일부 방법론 상의 잘못을 지적한 것이다. 철학이 틀려서가 아니고.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는 말이 있지 않는가. 아무리 방향이 맞아도 방법이 틀리면 아닌 거다.”라고 말했다.

그의 수첩에 적힌 당시 심경은 “내가 이런 정부에서 이런 사람들과 같이 일을 해야 하나”라고 생각했다는 기록도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이 쪽지가 공개되자 “문재인 안보장사 부도난 꼴이다”라며 “악마는 디테일에 숨어 있다, 가 아니라 악마는 쪽지에 숨어있는 꼴이다”라고 신랄하게 비꼬았다.

앞서 송민순 전 장관의 저서 '빙하는 움직인다' 출간 후 문재인의 대북결재설이 불거져 파장이 일파만파 확산된 얼마 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불러온 최순실 게이트가 터져 문재인 건이 순식간에 사그러들었다. 그 기묘한 타이밍에 대해서도 오랜기간의 휴지기 후 재개된 북한의 대남 난수방송 지령에 의한 것이라는 의혹 역시 여전히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맹세희 기자 suok111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