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황교안- 펜스, "전략적 인내 시대 끝났다...미국과 트럼프를 시험하지 말라"

기사승인 2017.04.17  16:21:06

공유
default_news_ad1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가 미국 펜스 부통령과 회담을 가졌다 (YTN 캡처) ⓒ뉴스타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오늘 17일 총리공관에서 미국 펜스 부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펜스 미국 부통령이 DMZ 방문해 대북 억지력 재확인했다"면서 “한미동맹, 동북아 번영의 핵심축"이라고 확인했다.

이어 황 권한대행은 "북핵·미사일 위협 엄중성 공감했다"고 하면서 "중국의 노력 긴요성 한미 공동 인식했다"고 강조했다.

또 황 권한대행은 "북 도발 대응 위해 사드 조속 배치 합의했다"고 밝히면서 “한치의 빈틈 없는 한미공조 필요성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펜스 부통령은 "오랜 동맹국 한국에 흔들리지 않는 지지"를 표하면서 “한국 선거 결과 상관없이 미국 지지 굳건하다"고 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한미동맹, 한반도·아시아 평화 핵심 축"임을 강조하면서 "모든 대북 옵션, 테이블 위에 있다"고 재확인했다.

펜스 부통령은 또한 "사드 배치, 동맹보호 차원에서 계속" 진행할 것이라며 "북한, 미 대통령과 미군 시험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미 펜스 부통령은 이어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끝났다"고 선언하면서 "북한은 핵 포기하고 자국민 억압 끝내야"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미국 부통령은 "중국이 사드 보복 끝내고 북핵 압박 나서야 한다”고 하면서 "중국 안 나서면 미국과 동맹국이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 펜스 부통령은 끝으로 "우리는 함께 피흘렸습니다. 우리는 함께 번영했습니다. 한미는 영원한 혈맹…같이 갑시다"라고 하면서 말을 맺었다.

한편, 취임 후 첫 아시아 방문국으로 한국을 택한 미국 펜스 대통령은 선친이 65년전 45대 포병사단에 포함되어 한국전 당시 참전했던 용사로 알려져 더욱 그 깊은 인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맹세희 기자 suok111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