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미국, 북한 미사일 요격 만반의 준비 완료

기사승인 2017.04.11  15:53:06

공유

- 호주 등 동맹국에 이미 통보

default_news_ad1
   
▲ 호주의 데일리 텔레그래프 신문은 호주에서는 호주와 미국의 합동 군사시설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 동향을 감시하고 있으며, 비상대기 중인 상태라고 전했다. ⓒ뉴스타운

미국은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모든 북한 미사일을 격추시킬 준비가 완료되었다는 사실을 호주 등 동맹국들에게 통보했다고 호주 언론들이 11일 보도했다.

호주 일간지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11일 정보 소식통을 인용, 북한이 오는 15일(故 김일성 생일, 이른바 태양절, 탄생 105주년)이나 그에 앞서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미국은 이들 북한 미사일을 격추할 만한 만반의 준비를 완료되어 있음을 호주에 통보했고, 그 동맹국들은 미국 격추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어 신문은 호주에서는 호주와 미국의 합동 군사시설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 동향을 감시하고 있으며, 비상대기 중인 상태라고 전했다.

미국의 군사행동 가능성과 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주 시리아 정부군의 공군기지에 토마호크 순항 미사일 59발 공격을 한 후 ‘시리아 공격은 북한에 대한 경고’라는 발언이 나온 후 급격히 대북 선제공격 가능성이 나왔다.

한편, 미국의 원자력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CVN-70, Carl Vinson)호가 싱가포르 기항지에서 호주로 가려다 미 샌디에이고의 제 3함대 명령을 받고 긴급히 항로를 변경 한반도 인근으로 이동 하고 있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