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시리아, 지난해 내전으로 어린이 650명 이상 사망

기사승인 2017.03.13  13:44:35

공유

- 2014년 이후 최대 규모,

default_news_ad1
   
▲ 특히 어린이들이 사형집행과 자살폭탄, 그리고 형무소의 간수를 강요당하는 일도 발생하고 있으며, 전선에서는 전투에 가담하는 사례도 드물지 않다. ⓒ뉴스타운

유엔아동기금(UNICEF, 유니세프)는 12일(현지시각) 발표한 보고서에서 내전이 끊이질 않고 있는 시리아에서 2016년도 어린이 사망자 수가 지난 2014년 이후 최다인 652명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 수치는 2015년과 비교해 약 20%나 증가한 수이다.

시리아 내전 종식을 목표로 유엔 주도의 ‘평화협의’가 제네바에서 열리고는 있지만, 시리아 내에서는 전투가 끊이질 않고 있어 어린이 등의 피해가 증가추세에 놓여 있다.

유니세프 보고서는 이어 어린이 부상자는 647명에 이르러 2015년보다 25%나 증가했으며, 255명의 어린이는 학교 부지 내와 그 근처에서 살해되거나 부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어린이들이 전투 현장에 동원되기도 했는데, 2016년의 경우 최소한 약 851명의 어린이들이 전투에 징용되어 2015년의 2배 이르렀다.

유니세프 보고서는 이어 지난해 약 170만 명의 어린이들이 학교에 다닐 수 없는 처지에 놓여있고, 학교 3군데 가운데 1개교 꼴로 학교시설을 전혀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이며, 약 230만 명의 시리아 어린이들이 인근 중동 국가들에 설치된 난민캠프에서 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어린이들이 사형집행과 자살폭탄, 그리고 형무소의 간수를 강요당하는 일도 발생하고 있으며, 전선에서는 전투에 가담하는 사례도 드물지 않다.

한편, 시리아에서는 약 280만 명의 어린이들이 인도적인 지원조차 받기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으며, 그 가운데 28만 명은 지원이 전혀 미치지 않은 지역에 놓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