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신부들은 스스로 여적죄의 수사 대상이 되었다!

기사승인 2015.08.30  19:19:03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정부 당국은 신부들을 즉각 수사하여 국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하라

   
▲ ⓒ뉴스타운

1) 신부들이 제작한 사진집에 있는 무고한 광주 시민들이 북한특수군에 의해 무참하게 학살 당한 사진을 어디서 어떤 경로로 입수하게 되었는지 수사해야 한다.

2) 그리고 그 사진들을 찍은 자들이 누구 인지도 수사 하여야 한다.

3) 누가 그 무고한 시민들을 학살 하였는지도 다시 추적하여 정밀하게 수사 하여야 한다.

만약 신부들이 밝히지 못하면 그것은 곧 적국과 내통하여 자료를 입수한 반증이 된다. 신부들이 공수부대가 그와 같은 행위를 하였다는 증거도 없이 공수부대에게 뒤집어 씌웠다면 무고죄가 되며, 증거도 없이 국군을 모략함으로써 대한민국을 대적하여 북한을 돕는 행위를 저질렀다면 이적죄가 되며, 그 자체가 적국의 목적에 합세한 행위가 되기 때문에 여적죄가 된다.

적국과 내통하여 자료를 입수 하였다면 간첩죄에 해당 되고, 그 사진자료들로 대한민국 국군을 모략하고 선동하여 적을 돕고 합세하여 대한민국에 항적 하였다면 무고죄와 이적죄 그리고 여적죄에 해당되는 다중 중범죄를 저지른 것이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신부들의 사진집제작 배포 행위 그 자체가 무고죄, 간첩죄, 이적죄, 여적죄에 해당되는 중범죄가 되는 것이다. 왜냐하면 공수부대가 그러한 행위를 하였다는 증거도 없이 공수부대의 만행이라고 뒤집어 씌웠기 때문이다.

국군은 곧 대한민국이다. 국군과 대한민국을 모략하고 중상 하였다면 국군과 대한민국에 대적한 것이다. 5.18이 북한특수군이 대한민국 국가를 전복하기 위한 목적으로 침공하여 무장폭동을 일으킨 침략군사작전임이 밝혀진 이상 해당 신부들이 증거도 없이 사진집을 제작하여 국군에게 뒤집어 씌웠다면 적국과 합세한 것이 되므로 여적죄를 저지른 것이다.

여적죄는 공소시효가 없기 때문에 현행범의 상태가 계속 유지된다. 특히 신부들이 자신들의 이름을 거명하여 언론에 밝혔다. 구체적인 신원이 특정 되었으므로 당국은 그자들을 즉각 수사하여 대한민국 국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

신부들이 먼저 여적의 혐의로 맞고소 되어 법절차에 따른 재판에 의해 뚜렷하고 명백한 시각적 증거와 참전자들의 증언에 의해 혐의가 인정되어 단 하나 뿐인 판결 형량인 사형 선고로 형이 확정이 되면 가장 먼저 사형 집행의 피를 보게 된다.

신부들과 5.18 단체들은 대한민국의 정치, 군사, 사회의 애국적 역량을 만만하게 보지 말라. 그들은 대한민국을 말 없이 지탱하고 있다. 일단 유사시 모든 애국적 역량이 가동되어 물리적으로 국가 수호에 나설 것이다.

글 : 시스템클럽 노숙자담요

지만원 박사 j-m-y828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