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6
default_setNet1_2

태국, 위구르족 100명 이상 중국에 강제 송환 비난 일어

기사승인 2015.07.10  05:56:11

공유
default_news_ad1
ad66

- 태국 쿠데타 군부 세력, 중국 배령 조치로 송환 지시

   
▲ 태국 정부는 중국정부가 그들이 귀환할 경우 신변상의 안전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제인권단체 등은 태국 정부의 강제송환조치에 대해 “그들이 중국에서 온갖 박해를 당할 위험성이 매우 높다”며 강하게 태국 정부 조치를 비판했다. ⓒ뉴스타운

태국 정부는 9일 중국 신자위구르 자치구에서 벗어나 태국으로 넘어온 위구르족 일부 100명 이상을 중국으로 송환했다고 밝혔다.

태국 정부는 중국정부가 그들이 귀환할 경우 신변상의 안전을 약속했다고 말했으나, 국제인권단체 등은 태국 정부의 강제송환조치에 대해 “그들이 중국으로 귀한하게 되면 온갖 박해를 당할 위험성이 매우 높다”며 강하게 태국 정부 조치를 비판했다.

태국 정부 대변인에 따르면, 강제송환은 지난 8일 밤에 이뤄졌다. 태국 정부는 태국으로 넘어온 위구르족에 대해 국경을 넘어온 배경 등을 조사한 결과 중국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어서 송환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태국 정부는 지금까지 불법이민자로 구속을 한 다음 신병 확인을 거쳐 위구르인 약 170명을 터키국적으로 인정해 터키로 이송한 적이 있다. 당시 중국 정부는 태국 정부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태국정부는 또 지금도 위구르족으로 보이는 50여 명에 대해 신원 조사를 벌이고 있다.

태국 외무부의 한 간부는 중국으로의 강제 송환에 대해 쿠데타를 강행했던 군 주도의 최고기관인 국가평화위원회(NCPO)의 고위 관리의 송환 지시가 있었다고 토로했다. 대(對) 중국 관계를 중시하는 쿠데타 군부가 중국을 자극하지 않으려 했던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김상욱 대기자 mobacl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1

인기기사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1_3
ad6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5
ad63
default_bottom
#top